순간의 움직임이 남긴 독특한 형상을 그리다

화가 이준일

곰갤러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