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e Friends

김강록, 이동철, 이영철 3인 초대展

27일 ~ 512

수피아미술관 전관

율려

서양화가 김강록

“화가의 시간은 자주 거꾸로 간다. 삶은 끊임없는 기다림이다. 아름다움에 대하여, 기대감과 설렘에 대하여, 희망과 꿈에 대하여, 장엄한 우주로 열린 따스한 생명의 흐름, 그 영혼과 신성에 대하여, 또 다시 생각을 한다. 내 작업은 늘 그리움이다.”
(김강록의 작업노트)

21/03/05 969
21/03/05 989
21/03/05 1,010
21/03/05 1,046
21/03/05 985